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생 징계 철회 촉구하는 기자회견 열려

기사승인 2017.12.03  02:51:18

공유
default_news_ad1
기자회견에 참가한 학생들이 ‘부당징계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지난달 27일 제59대 총학생회와, 징계를 받은 12명의 학생을 중심으로 구성된 ‘부당징계 철회! 시흥캠퍼스 강행 중단! 투쟁위원회’가 행정관(60동) 앞에서 ‘부당징계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은 본부에 “시흥캠퍼스 추진에 반대해 행정관 점거농성을 벌인 12명의 학생에 대한 징계 해제 약속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성낙인 총장은 10월 23일 국회 국정감사 중 ‘현 학생회장단 임기가 만료되기 전에 징계를 해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제59대 총학생회의 임기는 지난달 30일로 만료됐다.

9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징계 대상 학생들이 본부를 상대로 낸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함에 따라 징계의 효력은 현재 정지된 상태다. 하지만 법원의 판결과 별개로 본부가 징계를 철회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징계가 완전히 무효화 된 것은 아니다. 신재용 제60대 총학생회장(체육교육과·13)은 “학생 징계에 절차적인 문제가 있다고 법원이 판단한 것”이라며 “이를 따르지 않는 것은 교육기관으로서 서울대의 명예가 크게 실추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학생들과의 신뢰와 교육기관으로서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본부가 법원의 판결을 따라 징계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사회대 윤민정 학생회장(정치외교학부·15)은 “징계를 해제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징계 대상 학생들은 새로운 총학생회와 함께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은 본부가 학생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시흥캠퍼스 사업을 추진하는 것 또한 비판했다. 학생들은 “본부가 학생들과 온 국민 앞에 한 약속은 이행하지 않으면서 학생들이 반대하는 사업은 밀어붙이고 있다”며 시흥캠퍼스 사업 추진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학생 징계 철회는 학생과 본부가 협력을 통해 만들어가는 보다 더 나은 서울대를 위한 첫 단추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시현 기자 sihyunjoo@snu.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