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회대 H교수 징계위 열려, 늦어지는 징계 발표에 학생사회는 반발

기사승인 2018.03.11  06:12:24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5일(월) 학생 인권 침해와 연구비 횡령으로 논란을 일으킨 사회대 H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렸다. H교수 사건에 대한 징계 결과는 지난해 6월 인권센터가 3개월 정직을 권고한 이후 아직 발표되지 않고 있다. 본부는 징계 사항에 대해 외부 기관의 의견을 들어야 하기 때문에 징계가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지만, 학생사회는 교원 징계에 대해 본부가 ‘늦장 대응’을 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H교수 사건에 대한 공식 징계 발표가 지연되고 있는 것은 징계 사항에 대해 외부 기관의 의견을 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교무처는 “지난해 9월부터 징계위원회를 다섯 번 열어 H교수 사건의 객관적 증거를 확보하고 인권센터의 권고가 적절한지 심의했다”며 “징계 사항 일부에 대한 외부 기관의 의견이 아직 발표되지 않아 징계를 확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H교수 징계의 수위는 인권센터가 권고한 정직 3개월에서 큰 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교무처는 “징계위원회에서 H교수와 피해자들을 각각 면담해 피해 사실을 확인한 상태”라며 “추가적인 징계 사유가 생기지 않는 이상 정직 3개월보다 높은 수준의 징계를 내리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학생사회는 징계 발표 지연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5일 ‘사회학과 H교수 인권폭력 사건 대응을 위한 학생연대’(학생연대)는 징계 지연에 항의하는 공문을 본부에 발송했다. 학생연대 백인범 대표(사회학과·16)는 “지난해 11월에 총학생회를 통해 늦장 징계에 항의하는 공문을 발송했으나 본부는 답변이 없었고 징계 지연 사유도 제시하지 않았다”며 “늦장 징계에 대해 사과할 것과 교원 징계 및 학내 권력형 성폭력 문제 대응과 관련해 학생들과 면담을 진행할 것을 요구하는 공문을 본부에 다시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본부가 13일까지 답변하지 않을 시 직접 관계자에게 항의 의사를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생연대는 H교수 파면을 지속해서 요구할 예정이다. 신재용 총학생회장(체육교육과·13)은 “지난해 12월에 전체학생대표자회의에서 H교수 파면을 요구하는 결의안이 통과됐다”며 “학생사회는 H교수의 파면을 요구하기 위해 계속 행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인범 대표는 “시민단체와 협동해 H교수 파면을 요구하는 문화제도 열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은혜 기자 jess5602@snu.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