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총장선출, 다시 원점으로

기사승인 2018.08.26  02:00:51

공유
default_news_ad1

제27대 총장선출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 이사회는 지난 16일(목) 총장후보대상자 모집 및 초빙 단계부터 총장 재선출을 시작하기로 결의했다. 이에 따라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는 23일 이사회에 총추위를 재신임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오는 31일에는 본회의를 열어 총장 재선출 일정을 결정하고 총장후보자 검증 시스템 강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총장선출제도 개선은 이사회의 결의에 따라 차기 총장 취임 이후에 이뤄질 예정이다.

총추위가 제27대 총장선출의 구체적 일정과 방식을 다시 정하고 있는 지금 학내 여러 단체는 △총장후보자 검증 시스템 강화 △총추위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 △총장선출 과정에 구성원 참여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학내 구성원들은 입을 모아 총장후보자 검증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번 총장최종후보자 낙마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부실했던 후보자 검증 과정이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총학생회(총학)는 “후보자 검증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학내 구성원에게 후보자 검증 과정을 개방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학생이 추천한 인사를 총추위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관련기사 3면) 교수협의회(교협) 역시 교원들에게 메일로 보낸 총장 재선출 관련 경과보고에서 “학내 구성원이 검증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인프라를 본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서울대노조는 “총장예비후보자검증소위원회에 전문위원을 포함해 검증의 공정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와 같은 학내 구성원들의 요구에 총추위는 총장후보자 검증 시스템을 강화할 예정이지만, 학생을 당장 총추위원으로 참가시키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표했다. 총추위 이철수 위원장(법학과)은 “총추위 위원 중 사퇴한 사람이 없기에 학생대표나 학생이 추천한 인사가 총추위에 참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총추위 본회의에서 학생 참관에 대한 규정이 통과되면 학생이 총추위에 참관하는 것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총추위 학생 참관 여부 및 총장후보자 검증 시스템 강화 방안은 31일 열리는 총추위 본회의에서 결정된다.

또한 학내 단체들은 총추위 위원들이 차기 본부에서 보직을 맡지 않게 하는 등 총추위의 정치적 중립성을 요구했다. 그러나 관련 규정이 없어 총추위 위원들의 보직을 실질적으로 제한하긴 어려운 상태다. 총학은 기자회견을 통해 총추위의 정치적 중립성을 요구했으며, 교협도 경과보고를 통해 “총추위 위원들이 신임 총장 하에서 보직을 포기해줄 것”과 “이번 총장 재선출부터 총추위 위원의 보직 금지를 총추위 운영 규정에 명문화할 것”을 부탁했다. 이에 이철수 위원장은 “총추위의 정치적 중립성을 선언적으로 규정할 수는 있으나, 이번 총장 재선출에서 총추위 위원의 보직 취임을 제한하는 규정을 추가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한편 총장선출제도 개선에 대한 이야기도 활발히 나오고 있지만, 그 시기와 방향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이 모여지지 않은 상태다. 총학은 총장 재선출 이전에 총장선출제도를 개선할 것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서울대노조와 교협은 차기 총장 취임 직후 제도 개선을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서은혜 취재부 차장 jess5602@snu.kr

<저작권자 © 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